홍보센터

언론보도

[연합뉴스]순천 해룡산단에 이산화탄소 포집·자원화 생산공장 구축

(무안=연합뉴스) 여운창 기자 = 전남 순천 해룡산단에 이산화탄소 포집·자원화 공장이 들어선다.

전남도는 27일 전처리 탈황제 생산업체인 ㈜로우카본과 이 같은 내용의 1천500억원 규모 투자협약을 했다.

이날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, 이철 로우카본 대표이사, 임채영 순천부시장, 송상락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이 참석했다.

전남 강진에 본사를 둔 로우카본은 순천 해룡산단 3만 404㎡ 부지에 1천500억원을 투자해 연간 100만t 규모의 이산화탄소 포집제 생산 공장을 2024년까지 준공한다.

로우카본은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는 혁신 소재를 생산하는 환경 선도기업으로, 탈황용 촉매와 제조 방법 및 이를 이용한 탈황 방법 등 국내외 특허등록 출원 22개를 보유하고 있다.

또 한국서부발전·한국남부발전·러시아 베트남 중국의 해외 화력발전소 등 국내외 대형 발전사와 전처리 탈황 시스템·탄소자원화 기술 적용을 위한 사업 계약을 맺고 있다.

이산화탄소 측정 포집 전환 설비를 설치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인공 숲(K-Forest) 사업도 구상 중이어서 전남의 2050 탄소중립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남도는 기대했다.

윤병태 부지사는 "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전남도와 순천시,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이 지원하고, 기업은 그동안의 투자가 결실을 보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"고 말했다.